메뉴 건너뛰기

한국전통공연예술학회

자유게시판


전날(6일) 밤 폭설이 내린 서울의 도로마다 더딘 제설작업에 교통대란으로 발이 묶인 시민들의 신고가 폭주했다. 이에 정부는 7일 출근길 교통대란이 우려해 긴급 제설작업, 안전관리에 나섰다. 중앙·지방정부, 공공기관의 출근 시간을 늦추는 등 출근 시간도 조정하기로 했다. 또한 출근시간대 지하철과 버스의 운행 횟수를 늘린다고 밝혔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쯤 서초구 내곡동에서는 “눈이 많이 오는데 제설이 되지 않아 차량이 움직이지 못한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사진 길에선 차들의 움직임이 더욱 어려웠다. 강남구 신사동에서는 “한남대교에서 신사역 방향 언덕길이 빙판으로 변해 차량 정체가 심하다”는 신고가 있었고, 청담동에서는 “차량 4대가 오르막을 오르지 못하는 상황이고 사설 견인차를 불렀지만 오는 데 4시간이나 걸린다고 한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눈길에 차가 미끄러지면서 곳곳에서 접촉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 9시쯤 강남구 논현동의 한 도로에서는 승용차가 멈춰 서있던 시내버스를 추돌하는 사고가 있었다. 이 버스는 사고 1시간여 전부터 쌓인 눈으로 운행이 어려워지자 승객들을 모두 내리게 해 비어 있었다.

서울은 많은 눈이 올 것으로 예보됐지만, 당국의 제설작업이나 안전 조치가 늦어 오랫동안 차 안에 갇혀 있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 10시쯤 4시간째 서울 시내에서 운전대를 잡고 있다는 한 50대 남성 운전자는 “집에 가는 길인데 모든 차가 정차돼 있고 방치됐다”며 “어떻게 도로가 이런 상황인데도 경찰이 한 명도 보이지 않느냐”고 말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에서도 폭설로 인한 시민들의 분노가 잇따라 표출됐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눈이 쌓인 자가용 사진을 올리고 “신나서 사진을 찍을 땐 몰랐다. 제설작업이 안 된, 그것도 추위에 얼어붙은 도로 위의 악몽을”이라며 “10분 남짓의 거리를 50분 걸려 어쨌든 무사 귀가했는데 차에서 자야 하나 싶었다”고 적었다.서울 출근시간대 지하철·버스 집중배치 증회 운영

서울시는 폭설로 인한 도로혼잡을 대비해 이날 출근시간대 자하철과 버스를 증회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는 시민이 늘어날 것을 예상해 대중교통 집중배치를 오전 7시부터 9시 30분까지 평소보다 30분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지하철은 평소보다 운행 횟수가 36회 늘어나고, 시내버스도 출근시간대 최소배차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해, 노선별로 증회 운영한다.

도로 결빙으로 도로가 통제될 경우 무악재·미아리고개 등 상습정체구간을 지나는 버스는 우회 운영한다.출근길 교통대란 예고…정 총리 “출근 시간 늦춰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해철 행정안전부·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및 관계부처에 “아침 출근길 교통대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하게 제설작업을 실시해야 한다”며 “쌓인 눈이 얼지 않도록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대설 및 한파주의보 관련 긴급지시를 했다.

정 총리는 “대설특보가 발령된 지역의 중앙행정기관·지자체 등 각급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에서는 출근길 교통 혼잡을 피하기 위해 출근 시간 조정을 적극 시행해달라”며 “민간기관·단체에서도 동참할 수 있도록 독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은 2018년 1월 이후 3년 만에 한파경보가 내려질 정도로 기온이 내려가 쌓인 눈이 밤사이 얼어붙으면서 다음날 오전 출근길에도 교통 대란이 벌어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http://m.news.nate.com/view/20210107n04155?sect=sisa&list=rank&cate=interes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257 클라스 쩌는 하빈.gif 김종민 2021.01.14 2
71256 챔피언 전북, 수비형MF 류재문 수혈…손준호 공백 채우기 착착 김도희 2021.01.14 2
71255 원더우먼 1984 후기 김도희 2021.01.14 1
71254 자세 바꾸는 레드벨벳 조이 이형석 2021.01.14 4
71253 '음주운전 전력' 강정호는 안 되는데... 강수일은 가능할까? 김도희 2021.01.14 5
71252 꺾이지 않는 코로나…정부, 내일 3단계 격상 여부 발표 [종합] 김종민 2021.01.14 3
71251 황보미 아나운서... 수영장 빨간비키니 !! 김도희 2021.01.14 1
71250 신인때는 비키니까지 입어줬던 유인나 이형석 2021.01.14 5
71249 헬스장 홍수현 김도희 2021.01.14 1
71248 란제리만 입고 라이브 하는 현아 김종민 2021.01.14 4
71247 매력적인 표은지 이형석 2021.01.14 2
71246 ㅇㅎ) 바니메이드 표은지 김도희 2021.01.14 5
71245 여자친구 부끄러운 띤비 김도희 2021.01.14 7
71244 강남역소개팅 유우정 2021.01.14 3
71243 테넷 졸았지만 두번 봤어요 김종민 2021.01.14 4
71242 뉴욕, 개막 앞서 마이클 키드-길크리스트 방출 ,,, 김도희 2021.01.14 5
71241 [그알비하인드] 정인이 사망 시기, 양모의 행적.jpg 이형석 2021.01.14 5
» "차에서 자야 하나 싶었다" 폭설로 도로 감옥…시민들 분노(종합) 김도희 2021.01.14 5
71239 바람m 랩업 동선 김도희 2021.01.14 4
71238 조현 작아서 터질듯한 브라.gif 김종민 2021.01.14 3